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미술심리상담사와 미술치료

by 행복한 행복한마음이 2020. 12. 29.

미술심리상담사는 심리적 문제에 대한 심리검사와 평가를 하고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이 되도록 문제 조정과 해결, 교육 및 미술심리상담 실시는 물론 미술심리상담의 질적 향상을 위한 학문을 연구하는 업무를 합니다. 개인 또는 집단의 심리적 성숙과 사회적 적응능력향상을 위한 조력 및 지도, 심리평가 및 개입, 문제 예방활동 및 미술심리상담, 인간관계 자문 및 심리교육, 미술심리상담에 관한 연구와 프로그램의 개발·보급·평가, 미술상담기관의 설립 및 운영과 전문 미술심리상담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수퍼비젼 업무를 합니다. 


미술심리상담사는 1급과 2급으로 구분 되어 있습니다. 


1. 미술심리상담사 역활 미술치료 

미술치료는 심리치료의 일종으로 미술활동을 통해 감정이나 내면세계를 표현하고 기분의 이완과 감정적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방법입니다.

말로 표현하기 힘든 느낌, 생각을 미술활동을 통해 표현하여 안도감과 감정의 정화를 경험하게 하고 내면의 마음을 돌아볼 수 있도록 하며 자아 성장을 촉진시키는 치료법입니다. 치료라고 해서 의사들과 같이 약물을 사용하는 치료는 아니며 마음을 치료하는 심리치료입니다.

미술치료라는 용어는 1961년 Ulman이 'Bulletin of Art Therapy' 창간호에서 처음 사용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 미술치료가 본격적으로 도입된 것은 1992년 한국미술치료학회가 설립되고 여러 대학원 등에 미술치료사 양성 강의가 개설되면서부터입니다. 이후 한국표현예술심리치료협회, 한국예술치료학회 등 많은 관련 학회, 협회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미술치료는 교육, 재활, 정신치료 등에 사용되기 때문에 미술치료사가 수행하는 활동은 분야에 따라 약간 상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심리적인 갈등 문제를 안고 있는 내담자들에게 미술(조형)활동을 통해서 심리 문제를 분석,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은 공통적인 일입니다. 미술심리상담사의 치료업무는 상담을 원하거나 필요로 하는 개인이나 혹은 집단 내담자를 개인치료실이나 병원, 학교, 복지관 등에서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먼저 언어적인 상담과 집, 나무, 사람, 가족화 등 여러 가지 그림검사를 통해 내담자의 문제점을 파악하게 됩니다.

그리고 내담자의 미술에 대한 흥미와 능력, 인성발달, 정서 및 대인관계에서의 문제점 등을 종합하여 치료 계획을 수립합니다.

그리고 그림 완성하기, 풍경화 구성하기, 전신상 그리기, 점토사람 만들기, 난화 그리기, 감정 그리기 등 다양한 치료활동을 하게 됩니다. 

미술치료의 종류는 정신분석적 미술 치료, 인간 중심 미술 치료, 행동주의적 미술 치료, 게슈탈트 미술 치료, 가족 미술 치료, 집단 미술 치료 등 다양합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서 개인의 갈등을 조정하고 자기표현과 승화과정을 통해서 자아성장을 촉진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미술심리상담사는 내담자의 미술활동에서 나타나는 문제점들을 이해하고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치료활동이 종료되면 치료에 대한 평가와 치료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하거나 

내담자 또는 내담자 부모와 치료결과에 대해서 의논합니다.


2. 미술심리상담사 준비방법 취득방법 

미술심리상담사가 갖추어야 할 지식은 미술과 치료에 대한 것입니다.

따라서 미술심리상담사로 활동하는 사람들의 전공도 미술학과, 심리학과, 교육학과, 재활학과, 아동학과 등으로 다양한 편입니다. 

최근에는 미술치료를 전문적으로 교육 및 훈련하는 곳이 대학원에 개설되고 있습니다. 관련 협회나 학회에서 자격을 취득할 수도 있습니다.

주관 기관에 따라 임상미술심리상담사, 수련감독임상심리상담사, 임상미술심리전문상담사, 임상미술심리상담사, 미술심리상담사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리우고 있고 국가자격은 현재 없습니다. 이러한 곳에서는 심리치료, 집단미술치료, 가족미술치료 등의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미술심리상담사는 일반인들보다는 심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상대하게 됩니다. 

따라서 미술치료에 대한 지식만 갖추고 있다고 해서 이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사람에 대한 넓은 마음과 인간에 대한 존중감 등이 필요합니다. 앞으로 미술치료사가 되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장애인복지관 등에서 장애우와 함께 생활하면서 그들을 이해하는 마음을 키우는 것도 의미있는 일 입니다.


3. 미술심리상담사 전망 취업 

미술심리상담사가 근무하는 곳은 다양한 편입니다. 

복지관을 비롯하여 재활기관, 정신병원, 학교, 소년원, 상담기관, 미술학원에서 근무할 수 있으며 치료실을 개설하여 활동할 수도 있습니다.

과거의 미술치료의 영역은 정신병이나 발달 장애 등 언어적 접근이 어려운 경우에 많이 적용되었으나 현재에는 일반적인 부적응이나 부모교육, 일반인의 자아성장, 아동의 자신감 키우기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대상도 아동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넓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댓글0